[경향게임스] VR게임으로 e스포츠 활성화 자신하는 당찬 개발사

– 베테랑 개발자의 VR게임 도전기
– 오프라인 매장 중심의 새로운 판로 개척

‘리얼리티매직’의 김성균 대표와 장학준 부대표는 16년 전, 당시 세계적인 기술력을 자랑하던 게임 개발사 ‘디지털 드림 스튜디오’에서 함께 근무하며 인연이 닿았다. 이후 ‘웹젠’과 ‘블루사이드’ 등 국내의 내로라하는 개발사에서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해 오던 두 사람은 자신들의 못다 이룬 목표를 이루기 위해 회사를 그만두고 VR(가상현실)게임 개발사 리얼리티매직을 설립했다. 목표는 16년 전 처음 게임업계에 입문했던 그때와 같다. ‘최고의 그래픽을 가진 게임’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. [기사보기]

2018-09-17T02:44:14+00:002017년 6월 7일|